• 구름많음동두천 34.4℃
  • 구름많음강릉 32.6℃
  • 구름조금서울 34.3℃
  • 맑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34.1℃
  • 구름많음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4.6℃
  • 구름조금제주 28.9℃
  • 맑음강화 33.0℃
  • 구름조금보은 32.1℃
  • 맑음금산 32.8℃
  • 구름조금강진군 33.5℃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병원 개원가

슈나이더 일렉트릭, 마이크로소프트 ‘2021 지속 가능성 체인지메이커 파트너’ 선정

URL복사

 

[ 메디채널 관리자 기자 ]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가 선정하는 '2021 올해의 지속 가능성 체인지메이커 파트너(2021 Sustainability Changemaker Partner of the Year Award)상'의 수상자로 선정됐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기술을 기반으로 자사 소프트웨어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솔루션을 적용해 고객이 탈탄소화 목표를 설정하고 달성한 점을 인정받았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고객이 1억3400만톤의 CO2 배출량을 절약하도록 도왔고 2021년 1분기까지는 2억7600만톤을 절약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자사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를 활용해 기업들이 탈탄소화 목표를 설정하고 달성, 측정 및 보고하는 동시에 수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두 회사는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회사 JLL(존스랑라살)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투자 포트폴리오 전반에서 실행할 수 있는 에너지 및 지속 가능성 데이터 확보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했다.

JLL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기업 부동산(Corporate Real Estate) 및 업무공간(Workplace)를 담당하는 대런 배틀(Darren Battle)은 '싱가포르에 위치한 JLL의 새로운 아시아 태평양 본사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솔루션(EcoStruxure™ for Real Estate)을 적용해 스마트 IoT 기술을 사용한 미래의 업무 공간을 구축할 것'이라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솔루션은 JLL이 거주자 환경을 개선하고 에너지 사용을 30% 절감할 뿐만 아니라 건물 가치를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로부터 세계 최대 사모펀드 회사 중 하나인 블랙스톤(Blackstone)의 포괄적인 에너지 관리 및 지속 가능성 전략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블랙스톤에 자사 대표 ESG 소프트웨어 솔루션인 에코스트럭처 리소스 어드바이저(EcoStruxure™ Resource Advisor)를 적용해 개별 사이트에서 지역 단면도에 이르기까지 블랙스톤 전 포트폴리오에서 에너지 및 유틸리티 데이터를 감지하고 정규화(normalize)했다.

블랙스톤은 에코스트럭처 리소스 어드바이저(EcoStruxure™ Resource Advisor)의 데이터를 통해 유틸리티 및 기타 공급업체와 계약해 가장 낮은 요금으로 올바른 에너지원을 얻을 수 있다. 이에 블랙스톤은 에너지 소비 부문에서 수천만달러를 절약했다. 2020년 9월 블랙스톤은 포트폴리오 전반에 걸쳐 자산이나 회사를 구입한 후 첫 3년 이내에 탄소 배출량을 15%까지 줄이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인 필립 델롬(Philippe Delorme)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올해의 마이크로 소프트 지속가능성 체인지 파트너상을 수상한 것은 기후 변화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가 함께 하는 일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우리는 코퍼레이츠 나이트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지속가능한 회사로서 지속가능한 미래 구축을 위해 파트너사인 마이크로소프트와 30년간의 관계를 강화하고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50년까지 전체 가치 사슬에서 순제로를 달성하기로 약속했으며 올해 초부터 상위 1000개 공급업체가 2025년까지 배출량을 50% 줄이도록 지원하는 '제로 탄소 프로젝트(Zero Carbon Project)'를 시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