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0.5℃
  • 구름조금서울 2.0℃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8.4℃
  • 흐림울산 13.3℃
  • 흐림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3.4℃
  • 흐림제주 7.3℃
  • 맑음강화 3.1℃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9.0℃
  • 구름많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스포츠

춘계중등U15 축구대회 마무리... 각 그룹별 우승팀은?

 

 

[ 메디채널 관리자 기자 ] 2024 춘계중등U15 축구대회가 마무리됐다. 울산HD U15-인천FC현우U15-경기통진FCU15-경북안동중-서울보인중이 각 그룹별 우승의 주인공이었다. 

 

지난 1월 23일부터 경북 울진과 영덕에서 진행된 2024 춘계중등U15 축구대회가 울진 금강송 대회와 STAY 영덕 대회로 나뉘어 치러졌다. 울진 금강송 춘계중등대회는 3개 그룹(매화그룹, 대게그룹, 송이그룹)으로 구성됐으며, STAY 영덕은 2개 그룹(청룡그룹, 백호그룹)으로 구성됐다. 이 중 매화그룹에는 12개의 K리그 유스팀이 참가했으며 나머지 그룹에는 일반 학원팀 및 클럽팀이 참가했다. 

 

가장 먼저 종료된 매화그룹에서는 울산HD U15가 정상에 올랐다. 2일 오후 4시 울진 연호체육공원에서 펼쳐진 매화그룹 결승에서 울산HD U15는 경기 종료 직전에 터진 배호진의 득점에 힘입어 대전하나시티즌U15을 2-1로 꺾고 극적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후반 추가시간에 접어들 무렵 페널티 아크에서 볼을 잡은 배호진이 골대 구석을 노리는 슈팅으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대게그룹과 송이그룹 결승은 4일 울진 연호체육공원에서 연달아 진행됐다. 먼저 오전 11시에 펼쳐진 대게그룹 결승에서는 인천FC현우U15(이하 FC현우U15)가 김문규와 석민의 연속골로 강원춘천시체육회U15후평중을 2-0으로 꺾고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번 우승으로 FC현우U15는 지난해 금강송 춘계중등대회 백호그룹 우승을 차지한데 이어 2년 연속 대회 정상에 올랐다. 

 

결승전답게 양 팀이 초반부터 번갈아 공격을 주고받던 중 전반 19분 문전에서 찬스를 잡은 김문규가 정교한 발리 슛으로 0의 균형을 깼다. 이후 후반 30분 태윤진이 페널티 박스에서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획득했고, 석민이 깔끔하게 킥을 성공시키며 쐐기를 박았다. 

 

이어 오후 2시 30분에 펼쳐진 송이그룹 결승은 토너먼트를 모두 승부차기로만 꺾고 올라온 경기TMGFCU15와 경기통진FCU15(이하 통진FCU15) 간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결국 미소를 지은 건 통진FCU15였다. 전반전이 조용히 마무리된 것에 반해 후반전 이른 시간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6분 통진FC 김성관이 동료가 올려준 크로스를 정확한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팀에 우승을 안겼다. 

 

통진FCU15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해 춘계중등대회 청룡그룹 준결승 탈락의 아픔을 말끔히 씻어냄과 동시에 2019 춘계중등대회 우승 이후 5년 만에 전국대회 우승이라는 겹경사를 누렸다. 

 

청룡그룹과 백호그룹 결승은 5일 영덕 강구대게축구장에서 펼쳐졌다. 먼저 오전 11시에 시작된 청룡그룹 결승에선 경북안동중(이하 안동중)이 경기구리부양FCU15를 3-0으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특히 안동중은 작년 추계중등대회 저학년부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멤버들이 이번 춘계중등대회 고학년부 우승까지 거머쥐며 당찬 행보를 보였다.  

 

비가 많이 내린 날씨 탓에 양 팀 모두 정교한 공격 작업을 만드는 데에 어려움을 겪던 중 안동중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9분 세트피스에서 흘러나온 볼을 김규랑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 있던 김재윤에게 절묘한 패스를 투입했고, 김재윤이 골대 하단을 노리는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후 후반 19분과 후반 29분 김규량과 박영생이 각각 한 골씩 보태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어 오후 2시 30분에 시작된 백호그룹 결승에선 서울보인중(이하 보인중)이 서울숭실중을 2-0으로 꺾고 미소를 지었다. 전반 31분 보인중의 세트피스에서 혼전상황이 벌어졌고, 최시원이 시도한 슈팅이 상대 수비에 굴절돼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경기 종료 직전 노진영이 동료의 슈팅이 선방에 맞고 나오자 이를 재차 가볍게 밀어 넣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출처] 대한축구협회